10원, 50원, 100원 가치높은 희귀동전년도 10가지 알아보기

 

저금통을 뒤져 보시면 동전이 많이 있는 분들 많지요? 오늘은 우리나라의 희귀동전년도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하는데요. 예전에는 사람들이 동전을 많이 사용했지만, 요새는 카카오페이,삼성페이,신용카드 등의 사용으로 동전 사용이 많이 줄어든 것 같습니다.

 

오히려 동전의 액면가 이상의 가치를 바라보는 것에 사람들의 관심이 있는데요. 매년 동전의 발행 수량이 다르기 때문에 동전의 가치가 액면가와 다른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한국의 비싼 동전을 알아보려고 하는데요, 물론 시세가 시시각각 변동되고 거래에 따라서도 또한 동전 상태에 따라서도 가치 차이가 있으니 이 점 감안하고 읽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그럼 한번 알아볼까요?

 

희귀동전년도 10가지

 

 

10위는 1977년에 발행된 50원입니다. 1977년에는 50원이 100만 개가 발행되었는데요, 1975년 1976년에는 50원이 발행되지 않았고 1978년에는 천오백만 개 발행되면서 1977년 50원은 액면가 이상의 가치를 지니게 되었습니다.

 

상태가 좋을 경우 1977년에 발행된 오십 원 동전은 7천 원 내외 정도의 가치가 있습니다.

 

9위는 1981년에 발행된 10원입니다. 이 시기 발행된 십원은 십만 개인데요. 이 전 해인 1980년에 1억 5천만 개가 발행 되었고 이듬해인 1982년에는 2천만 개가 발행된 것만 보더라도 1981년의 동전은 매우 희귀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1981년에 발행된 10원은 상태가 좋을 경우 3만 원 내외로 가치가 있습니다

 

희귀한-동전들-정렬
희귀 동전모음

 

8위는 1987년에 발행된 500원입니다. 역대 발행된 500원 중에 두 번째로 가치가 높은 해에 500원인데요, 1987년에 500원은 총 100만 개가 발행되었습니다.

 

특히 1984년에 7천만 개가 발행된 이후 1985년과 1986년에는 발행되지 않고 1987년에 10만 개가 발행된 것인데요, 1988년에는 2천700만 개가 발행됐으니 1987년에 발행된 500원은 가치가 있습니다.

 

상태가 좋을 경우 1만 원 내외로 가치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손에-들고-있는-동전-정렬
손에 있는 동전들

 

7위는 1970년에 발행된 100원입니다. 1970년에 100원이 처음으로 발행됐는데요, 주화 발행 수량은 150만 개입니다. 최초 발행 타이틀이 붙은 1970년 100원은 상태가 좋은 100원일 경우 10에서 15만 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6위는 1981년에 발행된 100원입니다. 1981년에 발행된 100원은 연도별 역대 100원. 발행 수지량 중 가장 적은 10만 개인데요, 이해 발행된 10만 개의 수량이 엄청 희귀한 이유는 그 전 연도인 1980년에 50원은 6천만 개가 발행되었고 이듬해인 1982년에는 7천만 개가 발행되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해도 마찬가지고요. 따라서 1981년에 발행된 100원은 상태가 좋을 경우 15만 원 내외의 가치가 있습니다.

 

10원짜리-동전-모음
10원짜리 동전들

 

5위는 1970년에 발행된 황동 10원입니다. 1970년에는 10원이 황동과 적동 두 가지 버전으로 발행됐는데요 그중 황동 10원은 액면가와 비교할 수 없는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 황동은 누런색의 동전이라고 보면 되는데요,

 

상태가 좋은 황동 10원의 경우 십오에서 이십만 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4위는 1972년에 발행된 50원입니다. 1972년은 처음으로 50원을 발행한 해인데요, 이 시기 50원은 6백만 개가 발행되었습니다. 최초 발행 타이틀이 붙은 1972년에 50원은 어떻게 보관하고 있느냐가 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상태가 좋은 1972년 50원은 20만 원 내외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여러-동전-모음
여러 동전들

 

3위는 1966년에 발행된 10원입니다 10원이 처음 발행된 해가 1966년인데요. 이때 10원은 1천60만 개가 발행이 되었습니다 이 시기 발행된 10원은 최초라는 타이틀이 붙으면서 희귀 동전이 됐는데요. 보관이 잘 된 상태로 보존된 1966년에 10원은 30만 원 내외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2위는 1970년에 발행된 적동 10원입니다 1970년에는 시원이 황동과 적동 두 가지 버전으로 발행됐는데요, 황동도 가치가 있지만 무엇보다 적동 10원의 가치가 뛰어납니다.

 

쉽게 말해 붉은빛의 십 원짜리인데요. 이해 십 원짜리는 황동 적동 모두 일억 오천 칠백만 개가 발행되었습니다. 시간이 좀 흘렀지만 발행 수량으로 봤을 때 잘 찾아보면 있을 것 같은데요. 상태가 좋은 1970년에 생산 된 동전은 30만 원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1974년에-발행된-100원짜리-동전
1974년 100원

 

1위는 국내에서 아주 유명한 1998년에 발행된 500원입니다 1998년에 발행된 오백 원은 아주 희귀한데요. 주화 발행 수량은 8천 개 밖에 안 됩니다.

 

이 발행 수량이 왜 적었는지를 앞뒤 해와 비교해 보면 알 수 있는데요. 1997년에는 500원 동전이 6천2백만 개가 발행되었고. 1999년에는 2천200만 개가 발행됐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1978년에 생산된 오백 원 동전은 사용이든 미사용이든 가치가 매우 높습니다.

 

사용한 동전은 40에서 50만 원이고 미사용 동전은 10만 원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희귀동전년도 마무리

 

지금까지 희귀한 동전들 10가지를 알아보는 시간을 갖었는데요, 요즈음에는 동전은 커녕 지폐도 잘 쓰지 않는 시대가 왔는데요, 사실 앞으로는 더더욱 쓸일이 없겠지요? 시장에서도 요즈음에는 카드가 되고 동전이나 지폐를 쓸일이 없으니 먼 나중에는 화폐도 추억의 물품이 될 것 같습니다.

 

오히려 나중에는 액면가보다도 더 높은 가치가 있을 것 같은데요, 이런 사실이 씁쓸하긴 하지만 그래도 시대가 변화 해가면서 자연스러운 일이니 라고 생각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동전을 가끔 쓰거나 받을 때 한번 동전의 년도를 확인해봐야겠어요, 아마 운좋게 이런 동전을 얻어도 멋모르고 쓰는 경우가 분명히 있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한번 확인 잘 해보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